Quantcast

‘네이마르 결승골’ 파리 생제르맹(PSG), 도르트문트 2-0 격파…1차전 패배 뒤집고 4년 만에 UCL 8강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파리 생제르맹(PSG)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승리하면서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올랐다.

PSG는 12일(한국시간) 오전 5시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서 열린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홈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원정서 1-2로 패했던 PSG는 1, 2차전 합계 3-2로 8강에 오르게 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무관중으로 치러진 이날 경기서 PSG는 8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1-0 이상의 승리가 필요했다.

네이마르 / 챔피언스리그 인스타그램
네이마르 / 챔피언스리그 인스타그램

1차전과 달리 4-4-2를 들고 나온 PSG는 킬리안 음바페를 벤치에 두고 카바니-사라비아 투톱에 네이마르와 디 마리아를 양쪽 윙어로 내세웠다.

PSG는 전반 28분 디 마리아의 코너킥을 네이마르가 헤딩으로 연결했고, 그대로 골망을 가르면서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대로 경기를 끝내도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8강에 오르게 되는 PSG는 서두르지 않았고, 전반 추가 시간 사라비아의 패스를 베르나트가 툭 밀어 넣으면서 추가골을 뽑아내 2-0을 만들었다.

적어도 한 골이 필요했던 토르트문트는 후반에 반전을 노렸으나 공격은 무위에 그쳤다. 오히려 후반 44분 엠레 잔이 네이마르를 막으려다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에까지 빠졌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마무리됐고, PSG는 2015/2016 시즌 이후 처음으로 8강에 올랐다. 이들은 아직까지 챔스리그 4강에 오른 적이 없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