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벤투스 다니엘레 루가니, 코로나19 확진 ‘충격’…‘리그 중단’ 세리에 A 초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이탈리아 세리에 A 유벤투스 FC 소속 수비수 다니엘레 루가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축구계가 충격에 빠졌다.

유벤투스는 12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서 루가니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더불어 "루가니는 현재 무증상 상태"라며 "접촉한 사람을 포함해 격리 절차를 실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루가니 인스타그램
루가니 인스타그램

이탈리아 세리에A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자 지난 10일을 기첨으로 4월 3일까지 리그가 중단됐다. 이는 제 1,2차 세계대전으로 리그가 중단된 이래 최초의 일이다.

더불어 당초 18일에 펼쳐질 예정인 유벤투스와 리옹의 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은 중립 지역에서 치러질 가능성까지 고려되고 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국내 리그는 물론이고 UEFA 주관 대회의 일정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어 유럽 축구계는 비상사태에 빠졌다.

이전까지 하부리그 팀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는 있지만, 1부리그 소속 선수로는 루가니가 최초의 확진 사례다.

때문에 세리에A의 리그 중단 시점이 길어질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