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UEFA 챔피언스리그] ‘요렌테 멀티골’ 아틀레티코, 연장 접전 끝 리버풀에 3-2 역전승…1, 2차전 합계 4-2로 8강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스페인 라리가(LaLiga) 아틀레티코 마드리드(ATM)가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 FC를 누르고 8강에 올랐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12일(한국시간) 오전 5시 리버풀 안필드서 펼쳐진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홈에서 열린 1차전서 1-0 승리를 거뒀던 AT 마드리드는 1, 2차전 합계 스코어 4-2로 8강에 오르게 됐다.

이날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리버풀은 부상을 당한 알리송 대신 아드리안이 골키퍼로 나섰으며, 알렉산더 아놀드, 고메즈, 반 다이크, 로버트슨 포백이 선발로 나왔다.

공격진은 마누라(마네-피르미누-살라) 라인이 출격했다.

요렌테 / 챔피언스리그 인스타그램
요렌테 / 챔피언스리그 인스타그램

반면 아틀레티코는 얀 오블락이 골문을 지켰고, 트리피어, 사비치, 펠리페, 로디, 코케, 사울, 토마스, 코레이아, 디에고 코스타, 주앙 펠릭스가 선발로 나섰다.

경기 시작과 함께 전반전은 리버풀이 주도했다. 전반 4분 바이날둠, 전반 9분 살라가 각각 슛을 날렸으나 골과 연결되지는 않았다.

아틀레티코 역시 역습으로 좋은 찬스를 만들었으나 무위에 그쳤고, 전반 42분 체임벌린의 크로스를 바이날둠이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합산 스코어가 1-1로 동률을 이루게 된 양팀은 한 골을 더 넣기 위해 노력했으나, 후반전은 소득 없이 마무리되어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에서도 기선을 제압한 건 리버풀이었다. 연장 전반 4분 크로스에 이은 피르미누의 슛이 골대를 맞고 튀어나오자 피르미누가 침착하게 빈 골대에 공을 차 넣은 것.

그러나 아틀레티코는 물러서지 않았다. 3분 뒤 아드리안의 패스미스를 놓치지 않고 마르코스 요렌테가 만회골을 터뜨린 것. 합산 스코어는 2-2였지만 원정 다득점에 따라 리버풀은 한 골이 더 필요했다.

빈 틈이 생긴 리버풀은 연장 전반 추가시간 요렌테에게 동점골을 헌납하며 2골이 더 필요한 상황에 놓였다.

연장 후반에 피르미누를 빼고 미나미노 타쿠미까지 투입했던 리버풀은 결국 경기 종료 직전 알바로 모라타에게 역전골까지 내주면서 2-3으로 패했다.

올 시즌 야심차게 트레블을 노렸던 리버풀은 FA컵에 이어 챔스리그서도 탈락해 결국 리그 우승만을 노리게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