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 게임’ 임주환, 옥택연과 최후의 대결…마지막 예견 장소 건물 옥상으로 올라가서 박원상-윤지원에 설치한 폭탄 터뜨리며 자살 할까?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더 게임 : 0시를 향하여’에서 결말 1일을 남겨둔 이야기가 그려졌다. 

11일 MBC에서 방송된 수목드라마‘더 게임 : 0시를 향하여 29-30회’에서는 조현우(임주환-구도경)은 태평(옥태연)이 예견대로 폭주를 하게되고 둘은 마지막 사투를 하게 됐다. 

 

MBC‘더 게임:0시를 향하여’ 방송캡처
MBC‘더 게임:0시를 향하여’ 방송캡처

 

조현우(임주환)은 태평(옥택연)이 좋아하는 준영(이연희)를 죽이고 자살을 결심하고 준영을 유인해서 마취제를 놔서 납치를 했다. 태평(옥택연)은 조현우가 자살한 현장이 하나일보 옥상이라는 것을 알고 현장을 찾게 되고 로비에는 폭탄 조끼를 입은 준희(박원상)가 있었다.

조현우는 준희(박원상)에게 “남우현(박지일)형사를 오게 하라”고 지시했고 한규(홍인)은 엘리베이터에서 조현우(임주환)을 만나서 알아보게 됐다.

조현우는 한규(홍인)에게 칼을 들이대며 "이준희 기자가 어떻게 당하는지 보고도 느끼는게 없나? 아니면 그 알량한 기자 정신인가?"라고 물었고 한규는 "더 이상 살생은 무의미 합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조현우는 한규(홍인)를 찔렀고 태평(옥택연)은 한규를 발견하고 경찰에 이를 알렸다. 

또 조현우는 자신이 미워하던 친모가 온 것을 알고 "나쁘지 않네요. 내가 왜 죽는지 봐야할 사람은 당신이니까"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결말이 어떻게 끝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 '태평(옥태연)'과 강력반 형사 '준영(이연희)'이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이다. 

MBC 수목드라마‘더 게임:0시를 향하여’는 수요일, 목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