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20 프로야구, 코로나19 여파로 개막 일정 연기 결정…‘무관중 경기도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2020 프로야구 리그 개막이 정식 연기됐다. 올해 프로야구 정규 리그 개막은 4월 중으로 연기됐지만 구체적인 일정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결과다.

10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진행된 KBO 긴급 이사회에서는 오는 28일 예정돼 있던 프로야구 개막일을 4월 중으로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됐다. 이는 프로야구 출범 역사상 최초의 일이다.

프로야구 이사회 측은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팬들과 선수단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매주 실행위원회, 이사회를 번갈아 개최해 사태 추이를 살핀 뒤 개막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추후 개막일은 선수단 운영, 예매 등 경기 운영 준비 기간 등을 고려해 2주 전에 확정하기로 했다.

현재 KBO 측은 4월 중순까지를 개막일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KBO 이사회는 정상 리그 운영을 목표로 구단당 144경기를 모두 치르기로 결정했다. 또한 상황에 따라 무관중 경기 등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프로야구 리그 개막 연기 결정에도 편성된 대진은 변경되지 않는다. 새로 정해지는 개막일 전까지 치르지 못한 경기는 추후 일정으로 재편성한다. 또한 월요일 경기, 더블헤더 편성 등의 추진으로 일정 지연을 막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