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롯데-신라-현대백화점 인천공항 면세점 낙찰…신세계는 탈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입찰에서 롯데, 신라, 현대백화점 면세점이 한 곳씩 사업권을 확보했다.

현재백화점면세점은 인천공항에 처음 진출하게 됐다. 면세업계 빅3로 불리는 업체 중에서는 신세계가 유일하게 이번 입찰에서 사업권을 확보하지 못했다.

인천국제공항사는 9일 1터미널 제4기 면세점사업자 선정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번 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새 사업자와 조만간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새 사업자는 관세청에서 특허심사 승인을 받아 오는 9월부터 면세점을 운영하게 된다.

인천국제공항면세점 /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면세점 / 연합뉴스

공사는 입찰 사업자가 없던 DF2(향수·화장품) 사업권과 입찰 수가 부족했던 DF6(패션·기타) 2개 사업권에 대해서는 다시 공고할 예정이다. 재공고 일정은 미정이다.

당초 입찰에 참여했던 SM면세점은 인천공항공사의 높은 임대료에 입찰을 포기했다. 처음 인천공항 면세점 입찰에 참가한 부산면세점은 탈락했다.

또한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에 처음으로 진출하게 됐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시내면세점과 공항 면세점 간 시너지를 극대화해 면세 사업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작년 720억원의 영업적자를 내는 등 적자를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인천공항 면세점의 높은 임대료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이번 입찰에서 고배를 마신 신세계면세점은 이들 구역이 재공고되면 참여를 다시 검토해본다는 방침이다.

신세계면세점은 현재 인천공항 1터미널에서 DF7 구역 외에도 DF1(화장품·향수)과 DF5(패션ㆍ피혁) 구역, 탑승동에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