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가수 오반 소속사 측, “음원 사재기 절대 아냐…아이돌 팬덤 ‘스트리밍’은 정당하냐”…논란 재점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가수 오반의 소속사가 다시 한 번 시작된 '사재기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방탄소년단(BTS), 아이유, 지코 등 유명 가수들보다 훨씬 웃도는 성적을 기록한 오반 측은 여전히 사재기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9일 오후 가수 오반 측은 최근 발표한 '어떻게 지내'가 예상하지 못한 논란에 휘말렸다며 "선동당한 사람들 중 특정 팬덤들이 저희 아티스트에게 너무 입에 담기 힘든 말들로 지속적으로 괴롭히고, 저희 아티스트는 ‘살려달라’고 호소까지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날 오반 측은 "사재기는 이미 아닌 것으로 작년 12월에 사법부의 인정으로 결론 났고, 더 이상의 해명은 필요 없는 부분이었다"며 지난 2018년 있었던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들을 명예훼손,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 했으며 이들 중 일부는 벌금형, 교육 조건부 기소유예 처분 등을 받았다고 밝혔다.

오반 / 로맨틱팩토리
오반 / 로맨틱팩토리

오반의 소속사는 해당 사안에 대해 " 당사 아티스트에 대한 '사재기' 루머가 허위라는 점에 대해 경찰 및 검찰 등 수사기관과 사법부의 인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소속사 측은 "오반은 그동안의 업적과 성과가 없었던 가수가 아닙니다. 이번 논란으로 가장 속상한 것은, 마치 아무도 모르는 무명 가수가 갑작스러운 성과를 낸 것처럼 왜곡하고 폄훼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동시에 오반 측은 '취한 밤', '행복', '비가 오잖아', '전화를 할까봐' 등 발표했던 음원들의 성적을 직접 언급했다.

특히 오반 측은 방탄소년단, 아이유, 지코 등 음원 차트 경쟁을 했던 이들을 직접 언급했다. 동시에 "우리는 그들과 같은 날 발매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정도 파급력 강한 아티스트의 발매와 겹치지 않고 그 음원들의 영향이 줄어드는 시점을 우리의 릴리즈 일정으로 잡는 것도 전략입니다. 같은 날 나와서 방탄소년단을 이긴 게 아닙니다. 방탄소년단보다 인기가 많을 리 없으니 너는 부정행위자라는 논리는 말이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오반 측은 자신들의 억울함 호소했다. 결과를 제외하고 아무 잘못의 증거도 없는 자신들과 팬덤에서 진행하는 '스트리밍' 행위 중 어떤 것이 사재기냐고 묻기도 했다.

지니 차트 캡처
지니 차트 캡처

오반의 소속사는 "사재기라 함은 사용하지 않으면서 특정 상품을 대량으로 구매해 어떤 이득을 취하는 행위이죠. 팬덤들의 그 행위가 사재기란 단어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팬덤들의 매점 행위를 이겼기 때문에, 사재기라고 비난받아야 하는 것일까요?"라며 "우리를 향한 비난은 마치 종교와 같다는 건 알고 있습니다. 결과만 있을 뿐 아무런 근거가 없어도 악당이라 믿고 비난하고 싶겠죠"라며 오반을 향한 괴롭힘을 멈춰달라 호소했다.

이번 오반 소속사 측의 공식입장 공개 이후 네티즌들은 "노래 좋은데", "우리 오빠 사재기 아니라고", "오반 노래 짱", "살려달라니 슬프다", "마음 아프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그 명예훼손이 사실적시인지 아닌지부터 알려주지", "아니 방탄하고 아이유 그래프를 어떻게 넘어섰냐고", "그래프만 보면 우리나라 원톱 가수", "입장문을 읽어도 이해가 안 감", "지니 수치가 그렇게 놓았는데 멜론 2위도 못한 건 어떻게 설명함", "팬덤 스트리밍하고 같은 선상에 놓네", "팬덤 스트리밍이 왜 불법이죠? 돈 내고 하는데요" 등의 비판적인 시선을 여전히 보내고 있다.

최근 오반은 '어떻게 지내'를 발표했다. '어떻게 지내'는 발매 이후 급속도로 순위가 상승했고, 방탄소년단 아이유 지코 등 유명 가수들의 음원을 넘어서는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 지니 차트 기준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오반은 사재기 논란 이후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