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음주운전' 홍기준, '하이에나'서 편집 行 "최선의 수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연 기자] '하이에나' 측이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배우 홍기준의 분량을 최대한 편집 및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9일 SBS 드라마 '하이에나' 제작사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홍기준 씨의 출연 분량을 최대한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제작사 측은 "8일 음주운전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홍기준 씨의 소식을 접하고, 최선의 수습을 위해 충분한 내부 논의를 거쳤다"며 "그 결과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은 상황에서, 해당 배우의 분량이 그대로 방송에 노출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해당 조치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전면 재촬영, 재편집을 하는 것이 마땅하지만, 드라마의 완성도와 해외 수출을 위해 사전 제작 형태로 진행됐고, 18일 촬영 종료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이슈가 생기기 전에 해당 배우의 촬영은 끝마쳤으며, 해외 OTT 플랫폼에 유통 계약상 일정 부분 회차가 기납품되어 있는 점 등 불가항력적인 사유가 많은 상태"라며 핵심 스토리 진행 상 부득이하게 일부 장면들이 방송될 수 있음을 알렸다.

홍기준 / 사람엔터테인먼트
홍기준 / 사람엔터테인먼트

그러면서 "제작사는 시청자 분들이 보시기에 불편을 느끼시지 않게, 극의 흐름에 방해되지 않는 선 안에서 해당 배우가 나오는 장면은 최소한으로 줄여서 방송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기준은 지난 7일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그는 오후 11시 20분께 송파구 마천사거리 인근 도로 한가운데에서 차를 세워둔 채 잠들어 있었으며, 음주 측정 결과 홍기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8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배우는 깊이 반성하고 있다. 새벽에 귀가해서 조사를 기다리고 있고, 성실하게 조사 받을 것"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홍기준은 지난 2006년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를 통해 정식 데뷔했다. 단역부터 차근차근 활동 범위를 넓히던 그는 SBS '스토브리그' 장진우 역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지난달 21일 첫 방송된 SBS '하이에나'에 박주호 역으로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지만, 물의를 빚으면서 자승자박 행보를 걷게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