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흥민 부상 이탈’ 토트넘, 노리티와 승부차기 끝 패배…잉글랜드 FA컵 16강 탈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노리치 시티와의 잉글랜드 FA컵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배했다. 손흥민이 부상으로 이탈한 이후 토트넘을 최근 3연패의 늪에 빠진데 이어 FA컵 16강전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됐다.

5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와 2019-2020시즌 잉글랜드 FA컵 16강 홈경기를 진행했다. 이날 토트넘은 노리치 시티와의 정규 시간 내에 1골씩 주고 받으며 승부를 가르지 못했고, 승부차기 끝에 3-4로 패배했다.

토트넘 공식 트위터
토트넘 공식 트위터

노리치 시티를 홈으로 부른 토트넘은 전반 13분 얀 베르통언의 득점으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후반 33분 노리치 시티의 요시프 드르미치가 골을 성공시키며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왔다.

이어진 연장전에서도 승부를 내지 못한 토트넘과 노리치는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토트넘의 에릭 라멜라, 트로이 패럿, 데드송 페르난데스가 득점에 실패하며 잉글랜드 FA컵 여정을 마무리하게 됐다.

토트넘은 이번 주말 번리와의 리그 경기를 앞두고있다. 또한 오는 11일에는 RB라이프치히와 UEFA 챔피언스 리그 경기를 진행하는 원정길에 오른다. 토트넘의 홈경기는 이달 16일 맨체스터유나이티드와의 리그 경기로 다시 시작된다.

토트넘은 현재 손흥민의 부상 이탈 등의 악재가 겹친 상태다. 리그 7위까지 하락한 토트넘이 남아 있는 경기에서 어떤 결과를 보여주게 될지,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