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잉글랜드 FA컵] ‘윌리안-바클리 연속골’ 첼시, 리버풀 2-0 완파하고 8강 진출…UCL 완패 후유증 털어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가 리버풀을 꺾고 FA컵 8강에 올랐다.

첼시는 4일(한국시간) 오전 4시 45분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9/2020 잉글랜드 FA컵 16강전서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첼시는 올리비에 지루를 원톱으로 두고 2선에 윌리안, 로스 바클리, 페드로 로드리게스를 뒀다.

반면 리버풀은 사디오 마네와 미나미노, 오리기를 스리톱으로 두고 미드필드에는 파비뉴와 존스, 랄라나를 투입했다.

첼시 인스타그램
첼시 인스타그램

최근 무패행진이 깨졌던 리버풀은 전반 13분 선제골을 내줬다. 파비뉴의 패스미스를 윌리안이 가로채 바로 득점을 터뜨린 것.

첼시는 선제골을 넣은 이후에도 공세를 이어갔지만, 전반 42분 코바치치가 부상으로 빠지는 변수가 생겼다. 다행히 전반은 1-0으로 마무리됐다.

그러나 첼시는 후반 6분 윌리안마저 부상을 당해 조르지뉴와 교체되는 일을 겪어야 했다.

하지만 첼시는 이러한 상황에서도 추가골을 기록하는 데 성공했다. 후반 19분 바클리가 날린 중거리슛이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리버풀은 피르미누와 밀너, 살라까지 투입하는 강수를 뒀지만 공격이 살아나지 않았고, 결국 패배했다.

트레블을 꿈꾸던 리버풀의 행진은 허무하게 마무리됐다. 게다가 최근 2연패에 빠지면서 침체기에 빠지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를 낳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