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20 LCK 스프링,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라운드 종료 후 리그 잠정 중단…‘SNL’-‘LCK 챌린저스 코리아’도 휴식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2020 롤(LoL,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롤챔스)이 결국 코로나19 사태로 잠정 중단된다.

라이언 게임즈는 3일 오후 공지사항을 통해 "코로나 19의 추가 확산 방지 및 리그 구성원들의 안전을 위해 오는 3월 6일(금) 1라운드 종료를 기점으로 2020 우리은행 LCK 스프링이 잠정적인 휴식기를 가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6일 1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기점으로 리그가 잠정 중단되며, ‘선데이 나이트 LCK (SNL)’, ‘2020 LoL 챌린저스 코리아 스프링’ 또한 잠정적으로 휴식기를 갖게 된다고 전했다.

리그 재개 시점은 추후 공지한다고 덧붙였다.

LCK 공식 홈페이지
LCK 공식 홈페이지

그간 LCK 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선수, 관람객 등 리그 구성원의 안전을 위해 무관중 경기 등의 조치를 취해왔다.

더불어 현장 체열,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을 의무화하는 등의 매뉴얼을 통해 리그를 운영해왔으나, 코로나19 대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정상적인 리그 운영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3일에는 LCK 아나운서이자 JTBC 기상캐스터인 김민아가 미열 증세를 보여 경기 중간에 퇴장하여 검진을 받는 일도 벌어졌다.

당시 롤파크에 있던 관계자들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는데, 다행히 김민아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일련의 사태가 리그 잠정 중단이라는 결정에 영향을 끼친 것은 분명해 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