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승환 전북교육감, 마스크 써 달라는 말에 “꼭 써야 하는 이유 뭐냐”…‘네티즌 갑론을박 ing’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마스크를 꼭 써야 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이 갑론을박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8일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 대책 본부에서 일하는 공직자들의 현황을 게재했다. 그는 “<전북교육청 코로나바이러스-19(COVID-19) 대책본부>에서 일하는 공직자들의 하루하루 삶은 긴장과 과로의 연속입니다”라고 이야기하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공직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하지만 김승환 전북교육감을 비롯해 직원 대다수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 않은 모습이다. 

김승환 페이스북

이를 본 한 누리꾼은 댓글에 “교육청 전 직원들도 모두 마스크 쓸 수 있게 해주세요. 교육청에서 확진환자 나오면 전북교육이 마비되니까요”라며 코로나 종식 때까지 회식과 소모임의 자제도 함께 부탁했다. 

이에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이 시기에 거의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써야 하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라며 모든 사람들을 잠재적 감염자로 봐야 하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마스크의 착용이 호흡기 상태가 좋지 않은 사람에게는 도리어 해롭다는 한 의사의 의견을 들며 재차 의견을 묻기도 했다. 

김승환 페이스북 캡처

이 말에 해당 누리꾼이 지금 같이 확진자가 3000명이 되어가는 시점에서 마스크 착용은 필수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심각해 드린 말씀인데 교육감님의 마스크에 대해 생각하시는 바를 알게 됐네요. 조심하라고 해도 부족함이 없는 시기라고 생각합니다”라고 강조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현재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일각에서는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위험에 마스크 착용을 정부에서 권고하고 있음에도 김승환 교육감은 물론 교육청 대부분의 직원들이 안일한 태도로 대응하고 있음을 강하게 지적했다. 

네티즌들은 “정부에서 권고하는 사항을 교육감이 나서서 안 지키는 꼴이라니”, “그래서 교육청에서 확진자 나오면 그것도 책임 지시나요?”,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조차 없는 발언이라고 밖에 생각이 안 드네요 충격적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또 한 발언만 가지고 마녀사냥 식으로 몰고 가는 건 지양해야 할 듯”, “마스크 착용이 권고되는 건 맞지만 다른 예방법도 많으니까” 등 옹호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