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스토브리그' 윤선우 "인간의 삶 잔잔히 담아낸 영화 해보고 싶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여름아 부탁해' 이후 약 2개월 만에 '스토브리그'로 돌아온 윤선우가 드라마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톱스타뉴스 인터뷰룸에서 SBS '스토브리그' 백영수 역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배우 윤선우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윤선우는 '스토브리그' 속 백영수의 특별함, 그리고 자신과의 닮은 점을 솔직히 고백했다. 백영수는 드림즈의 단장 백승수(남궁민)의 동생이자, 야구선수로 뛰었던 아픈 과거와 장애라는 편견을 극복하고 드림즈의 당당한 전력 분석 팀원으로 발돋움한 인물이다.

935엔터테인먼트 

윤선우는 '스토브리그' 속 백영수를 연기하며 가질 수 있었던 특별한 점에 대해 "휠체어를 타고 생활했던 게 가장 큰 의미를 준 것 같다. 장애를 가진 삶에 대해 잘 몰랐는데, 휠체어를 타고 생활하다 보니 불편한 점이 굉장히 많았다. 그런 부분에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윤선우와 백영수의 닮은 점은 무엇일까. 자신의 감정을 늘 뒤로 숨겨야 했던 백영수에 대해 "어떤 부분에 있어 나 자신도 감정을 많이 나타내지 않는 부분들이 있다. 특히나 영수는 자기 자신보다는 가족을 더 위하는 사람이었는데, 그런 면이 실제로 닮은 것 같았다"며 "하지만 영수가 마지막에 형에게 자신의 속내를 내비친 것 처럼 앞으로는 나 자신도 감정을 숨기지 않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장애라는 편견을 깨고 드림즈의 당당한 일원으로 자리잡은 백영수. 윤선우 역시 자신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싶었던 적이 있냐는 물음에 "실제로 연기생활을 해오면서 편견을 깨보고 싶다는 생각은 굉장히 많았다"며 "일상 생활에 있어도 탈피하고 싶은 마음이 항상 있다"고 힘줘 말했다. 

935 엔터테인먼트
935엔터테인먼트

윤선우는 주로 브라운관을 통해 시청자와 만났던 배우다. 영화를 통해 대중들과 만나고 싶진 않았을까. 이에 대해 그는 "(영화를) 굉장히 하고 싶다"며 "'써클', '7번방의 선물'과 독립영화 두 편 정도를 찍었었는데 기회가 잘 없더라. 드라마를 계속하다 보니 영화를 하는게 쉽지 않았다"고 속내를 전했다. 

도전하고 싶은 장르에 대해서는 "과격한 것보다는 한 인간의 삶을 담아낸 작품을 좋아한다. 다르덴 형제의 작품, 이창동 감독님의 작품과 같이 한 인간의 아픔을 덤덤하고 잔잔하게 그려낸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선우가 출연한 '스토브리그'는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지난 14일 자체 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KBS2 '왜그래 풍상씨'부터 KBS1 '여름아 부탁해', 그리고 SBS '스토브리그'까지 이제는 드라마 홈런의 보증수표로 떠오른 윤선우가 향후 보여줄 또 다른 연기 변신에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