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대체 뭐길래?…경찰청장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 국제공조 수사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2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텔레그램 등을 통한 성 착취물 공유 범죄를 근절할 대책과 관련해 "다방면으로 국제공조를 추진해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성범죄를 끝까지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청와대 SNS를 통해 텔레그램을 통한 성착취물 공유 사건의 해결을 위한 국제 공조 수사를 청원한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답하며 이같이 언급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 1월 2일 올라와 한 달간 총 21만9천705명으로부터 동의를 받아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청원자는 청원에서 "지난해 2월 개설된 'n번방'이라는 이름의 텔레그램 대화방을 통해 성 착취물을 공유하면서 많은 피해자가 고통받고 있다"면서 국제공조 수사를 촉구했다.

민 청장은 답변에서 "인터폴과 미국 연방수사국, 국토안보수사국 등 외국 법 집행 기관과의 외교 경로를 통한 국제형사사법 공조뿐만 아니라 해외 민간 기관·단체와의 협력도 강화하겠다"고 언급했다.

민갑룡 경찰청장 / 청와대 국민청원
민갑룡 경찰청장 / 청와대 국민청원

이어 "올해는 인터폴 아동 성착취물 대응 프로젝트의 유일한 후원국으로서, 한국 경찰이 인터폴 차원의 공동 검거 작전을 주도할 예정이다"라고 부연했다.

민 청장은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을 팀장으로 한 '디지털 성범죄 수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조직적‧체계적으로 단속 활동을 진행하겠다"며 "경찰청 사이버수사과에 텔레그램 수사지원 TF도 설치해 수사기법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텔레그램상 성착취물 유포를 비롯한 사이버 성폭력을 '중대한 범죄행위'로 규정하고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사이버 성폭력 사범을 끝까지 추적, 검거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또한 "텔레그램 등 온라인을 이용한 성착취물 유포가 돈벌이로 악용될 수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텔레그램은 보안이 강화된 채팅 앱이다. 텔레그램 n번방의 뜻은 익명의 사이버범죄자들이 운영하던 채팅방을 의미한다. n번방은 갓갓, 와치맨, 박사 감시자 등은 불법 동영상을 퍼트려 피해자에게 고통을 주고 있다. 

경찰은 2016년에는 네덜란드 수사기관과의 공조수사를 통해 당시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던 '소라넷' 서버를 폐쇄했다.

2017년부터는 미국, 영국 등 38개국 수사기관과 국제 공조해 다크웹 아동성착취물 유포사이트 '웰컴투비디오' 운영자를 구속했다. 수사결과를 2019년 미국 워싱턴에서 한국, 미국, 영국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언론 발표하기도 했다. 

2018년에는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제보 받은 536개 유통플랫폼 등을 집중수사하면서 불법촬영자와 음란물 유통사범 등 3847명을 검거하고 136명을 구속했다.

n번방 사건은 지난해  2월에 불거졌다. 텔레그램에 1번부터 8번방(속칭 n번방)이 개설된 뒤 이곳에서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찍은 성착취 동영상이 피해자 신상정보와 함께 공유됐다.

한편 국회 국민청원에 '성 착취 사건인 'n번방 사건'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국제 공조 수사를 청원'은 지난 1월 2일부터 2월 1일까지 21만명이 동의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