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뉴이스트 황민현, 코로나19 검사진행 '음성'…감염 루머 '사실무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뉴이스트 민현(황민현) 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일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뉴이스트의 소속사 플레디스 측 관계자는 "민현이 코로나에 감염됐다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밀라노 패션위크'에 참석한 스태프 중에서도 코로나 감염자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현재 민현을 포함한 스태프들은 '밀라노 패션위크' 이후 일정을 잡지 않고 있다"라고 밝혔다. 

뉴이스트(NU'EST) 황민현 / 인천, 최규석 기자
뉴이스트(NU'EST) 황민현 / 인천, 최규석 기자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다행이에요. 다들 건강하세요", "불안감 조성하는 루머 퍼뜨리는 사람들 처벌 좀 해주세요", "루머 퍼뜨린 사람들 고소해야 한다", "이 시국에 코로나로 루머라니ㅜㅜ", "국가비상 전염병을 가지고 루머 퍼뜨리는 사람은 대체 뭐하는 인간이냐", "건강해서 다행입니다", "루머 퍼뜨릴 시간에 손 한번 더 씻길" 등의 반응을 전했다. 

앞서 지난 19일 이탈리아에서 밀라노 패션위크가 개막했다. 해당 행사에는 민현, 청하, 송혜교, 아이유, 한예슬, 박민영 등 국내 스타들이 참석했다.

한편 1일 밀라노 패션위크에 참석한 청하와 동행한 스태프 2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청하와 함께 이탈리아에 간 스태프 중 1명이 귀국 후 발열 증세를 보여 검진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곧바로 청하를 비롯해 모든 동행 인원에게 자가격리를 요청한 뒤 검사를 진행해 1명이 더 확진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