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놀면 뭐하니?’ 유재석, 유르페우스 하프 연주자로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예술의 전당 무대…관객 속에 박현우X정경천X이건우 ‘깊은 수면 모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이 부캐 유르페우스가 되어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제2 하프 연주자로 예술의 전당 무대에 오르는 무습이 그려졌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본캐 유재석의 새로운 부캐 유르페우스가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제2 하프 연주자로 예술의 전당 2000여 관객 앞에 서게 됐다.

 

MBC ‘놀면 뭐하니?’방송캡처
MBC ‘놀면 뭐하니?’방송캡처

 

유재석은 하프로 둘러싸인 의문의 장소에 가게 됐는데 하프 예언가 겸 유린기 유희열과 유케스트라 작명가 이적이 등장하게 됐다. 이적과 유희열은 본캐릭터 유재석이 천재 드러머 유고스타로 활동하던 당시 하프 한 번 해봐 유케스트라고 놀렸지만 이들은 예언하는 결과를 만들었다.

유희열은 본캐 유재석에게 "미안하다"고 고백하고 이렇게 될 줄은 몰랐다라고 했는데 세사람은 서로 클래식을 아느냐며 서로를 향해 깍족거렸다. 이때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김광민과 손열음이 등장을 하자 유재석은 당황하며 얼마 전 공연 포스터에서 본 분 아니냐라고 했고 유희열은 재석이를 위해 이런 분들이 온다는 건 너 사치스럽지 않니라고 말했다.

이들은 본격적으로 유재석이 유케스트라로 변신해서 하프 영재 모습으로 배우고 오케스트라로 데뷔하는 모습을 보게 됐다.

유재석은 하프 영재 유르페우스로서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객원 단원으로 국내 최대 클래식 전용 극장인 예술의 전당 무대에 오르게 됐다. 유재석은 유고스타, 유산슬 등 다른 부캐를 통해 오케스트라 프로젝트 유케스트라를 예고해 왔다.

지난 방송에서 유재석은 유케스트라를 진짜 실현 할 하프 영재로 거듭나는 모습을 였고 유르페우스라는 이름은 시청자들이 직접 그에게 어울리는 이름을 추천해서 지어진 이름이었다.

유르페우스는 오케스트라 데뷔 날, 이른 아침부터 예술의 전당에 도착해 손가락 통증을 테이핑으로 해가며 이번 콘서트에 오를 앙코르곡 '이히 리베 디히' 연습을 하게 됐다. 특히 마지막으로 합을 맞추는 최종 연습 때는 리허설을 한 번 더 부탁하는 열정을 보였다. 

유르페우스는 턱시도를 입고 나타났는데 다른 단원들은 모두 넥타이를 한 수트를 입은 바면 홀로 연미복을 입어서 눈길을 끌었고 유르페우스는 오케스트라 78명 중 하프 제2 연주자로 예술의 전당의 2000명 관객 앞에 서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놀면 뭐하니?’ 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며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를 시작으로 '조의 아파트', '유플레쉬', '대한민국 라이브' 등을 통해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