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절망을 보았다" 류승수, 코로나 사태에 안타까움 토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배우 류승수가 마스크를 쓰지 않는 사람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29일 류승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스크가 귀해서 일회용필터를 사서 겉에다 같이끼고 하루면 버린다. 그래야 마스크를 며칠 더 쓸수있기 때문이다. 안에는 분장이 안묻게 할려고 티슈를 넣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일하는것 외에는 집안에만 있었다.오늘은 너무 답답해서 산책이라도 할려고 집밖을 나갔다"면서 "하늘은 너무 청명한데 난 "절망"을 보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얼마나 많은 의료진과 봉사자들이 1시간도 제대로 못자고 방역에 목숨바쳐 일하는데 길거리에 즐겁게 다니는 젊은친구들의 웃음어린 입에는 절반은 "마스크"가 없었다"고 어이없어했다. 

모든 노력이 헛수고처럼 느껴졌다는 그는 "국민이 모두가 앞장서서 의료진을 도와주지 못하면 앞으로 더큰 절망을 맞이할것같은데 내맘과는다르게 날씨가 오늘 너무 화창하고 따뜻했다"고 안타까워했다.

류승수 인스타그램
류승수 인스타그램

마스크를 쓰지 않는 사람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한 그는 "이런식이면 서울도 대구처럼 되는것은 시간 문제다. 우리가 의료인들을 도와야 산다. 의료체계가 무너지는 순간 돌이킬수 없다. Covid-19 바이러스 보다 더 심각한 바이러스는 "설마"라는 바이러스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한국도 비상이네요 빨리 종식하는 것을기도합니다", "난 이래서 류승수 배우님이 좋다", "구구절절 맞는 말 입니다", "코로나바이러스 조심하십시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류승수는 최근 '포레스트'와 '본 대로 말하라'에 출연하며 열일을 이어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