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속보] 경북 칠곡 왜관읍 왜관중앙초교 병설유치원 교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원생 12명·직원 36명 자가격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경북 칠곡에서 50대 유치원 교사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칠곡군 왜관읍 왜관중앙초교 병설 유치원 A(53·여) 교사는 지난 24일 발열 증상을 보여 자가 격리 중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A 교사는 거주지는 구미로 아들이 지난 22일 구미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 교사는 지난 17∼21일 유치원에서 돌봄교사로 근무했다.
 
칠곡군보건소는 이 기간 접촉한 유치원생이 12명, 교직원이 36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자가 격리 조치했다.

칠곡군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2명으로 늘었다.

칠곡군보건소는 "해당 유치원 교사는 신천지교회 교인이 아니고, 방학 기간이지만 돌봄교실에 나온 유치원생 및 교사들과 접촉했다"며 "유치원을 폐쇄하고 소독 방역할 것이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