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핸섬타이거즈' 문수인, 적극적 공격으로 '슈팅파울' 성공-에이스 활약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우 기자]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에서 문수인이 적극적인 공격으로 슈팅파울에 성공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
SBS 예능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

28일 11시 10분 방송된 SBS 스포츠 예능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에서는 전국대회 아마추어 리그전 중 경기도교육청과 핸섬타이거즈의 경기가 계속해서 진행됐다. 문수인은 뛰어난 실력으로 상대 선수들의 집중 타깃이 되었으나 자유투까지 노련하게 성공시키며 득점을 연이어 얻어냈다.

이상윤은 페인트 동작에 속는 모습을 보여 서장훈 감독으로부터 지적을 받았다. 서장훈 감독과 함께 공부한 만큼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한 이상윤. 4점 차 시소 승부에서 필요한 것은 득점이었다. 이상윤이 문수인에게 전달 후 서지석이 노마크 3점슛을 노렸다. 들어가면 1점 차까지 추격하는 상황.

하지만 짧았던 슛에 아쉽게 노골했다. 수비 리바운드로 다시 얻은 핸섬 타이거즈의 공격권. 1대 1돌파를 에이스 문수인이 노렸다. 김승현은 "네가 쳐. 드라이빙해"라고 외쳤고 문수인은 직접 골 밑을 돌파했다. 문수인은 결국 슈팅 파울을 획득했고 이에 박수가 쏟아졌다. 

이태선은 "수인이는 무조건 돌파하면 돼"라고 말했고, 문수인은 적극적인 공격으로 자유투를 2개 적립했다. 경기도 교육청 코치는 "이게 나아. 그냥 주는 것보다 자유투가 나아"라고 말했다. 문수인은 자유투에 나섰고 자유투 1구에는 실패했다. 다시 집중해서 자유투를 시도하게 된 문수인. 문수인은 2구째에서도 실패했다. 

한편 예능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SBS 채널에서 방송된다. 해당 프로그램은 서장훈이 '핸섬 타이거즈' 농구팀의 감독을 맡고 걸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조이가 매니저 역할을 맡아 세대와 남녀를 불문하고 많은 시청자들에게 화제를 얻은 바 있다. 특히 문수인의 경우 선수를 의심케 하는 실력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