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남 순천시청, 대구 방문 첫번째 확진자 동선 및 이동경로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전남 순천시청이 순천시 첫번째 확진자의 동선을 공유했다. 

해당 확진자는 전남 순천시에 거주 중인 25세 여성으로 직업은 간호사다. 

순천시청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지난 15일과 16일 대구 동성로에 지인을 만나기 위해 방문했다. 그리고 17일부터 21일까지 순천 소재 내과의원으로 출근했다. 

순천시청

해당 확진자는 22일 대구 방문을 이유로 자가 격리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오후 1시 30분부터 5시까지 신대리 소재 뱀부스 음식점에 방문했으며 오후 6시경 덕월동 소재 벽오동 음식점에 방문했다. 

27일 기침, 두통, 인후통 등의 증상이 발현돼 순천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실시 후 2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