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현황] 일본 홋카이도, '뒤늦은' 코로나19 긴급사태 선포…20개 지역서 감염자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늘고 있는 일본 홋카이도(北海道)는 28일 긴급사태를 선포하고 주민들에게 주말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스즈키 나오미치(鈴木直道) 홋카이도 지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하루 동안에만 12명의 신규 감염자가 확인되는 등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3월 19일까지 3주 동안 긴급사태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즈키 지사는 긴급사태를 선포하고 비상대응 체제를 가동하기로 한 이유로 기타미(北見)시에서 열린 전시회를 통한 집단 감염 가능성이 있는 점 등을 들었다.

그는 홋카이도를 방문하는 관광객을 상대로는 "사람이 많은 장소로 가는 일정을 변경하는 등 적절하게 판단해 달라"고 당부했다.

홋카이도 기타미시에선 지난 13~15일 700여명이 다녀간 전시회가 열렸는데, 지금까지 참관자 가운데 6명의 감염자가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홋카이도 당국은 이 전시회를 매개로 한 집단 감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감염 확산 경로를 파악하는 데 총력을 쏟고 있다.

이날 12명이 추가돼 홋카이도에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11개 지역에서 모두 66명(이하 NHK 집계 기준)으로 늘었다.

일본의 전체 47개 도도부현(광역단체) 가운데 28일 오후 6시 현재 20곳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중 홋카이도가 66명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이 도쿄도(36명), 아이치현(27명), 가나가와현(22명) 순이다.

이날 홋카이도 외의 지역에서도 감염자가 속출했다.

시즈오카(靜岡)현에서는 집단 감염이 일어났던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 중 음성 판정을 받아 하선해 귀가했던 남성의 감염이 확인됐다.

시즈오카현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또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의 검역 작업에 참여한 30대 여성 검역관의 감염이 확인됐다.

아이치현 나고야와 가나가와현에서도 각각 60대 남성과 70대 여성 1명의 감염이 추가로 판명됐다.

오사카에서는 40대 여성과 미취학 어린이가, 이시카와현에서는 50대 남성이 각각 감염자 명단에 올랐다.

한편 지금까지 13명의 환자가 생긴 와카야마현에서는 이날 70대 남성 감염자가 사망했다.

또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승선했던 도쿄 거주 70대 여성과 영국 국적의 남성이 사망했다.

유람선 승객 중 일본인이 아닌 외국인이 숨진 것은 처음이다.

이로써 일본 내 사망자는 유람선 승객 6명을 포함해 11명이 됐다.

28일 오후 6시 기준으로는 일본의 전체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과 승무원 705명을 포함해 933명으로 집계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