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려가 현실로' 코로나19 확진자 눈물에서 바이러스 검출…눈 통한 전염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중국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1명의 눈물 등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나왔다면서, 눈 부위를 통한 전염 가능성에 대해 경고했다.

28일 중국 저장(浙江)대학 공식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에 따르면 저장대학 의학원 부속 제1 병원 선예(沈曄) 부원장이 이끄는 연구진은 최근 이러한 연구결과를 '의학 바이러스학 잡지(Journal of Medical Virology)'에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연구진은 병원 격리병동 환자에게서 샘플을 채집해 연구했다면서, 이 중 결막염을 앓고 있던 환자 1명의 눈물과 결막 분비물 샘플을 핵산검사한 결과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환자의 왼쪽 눈 결막염은 코로나19에 따른 것으로 입원 전에는 없었으며, 연구 당시에도 오른쪽 눈에는 결막염이 없었다는 게 연구진 설명이다.
 
연구진은 "핵산검측 결과 결막염에 걸린 왼쪽 눈에서 코로나19 검사 양성이 나왔다. 오른쪽 눈은 음성이었다"면서 정확성을 위해 세 차례에 걸쳐 검사했는데 결과는 모두 같았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현재 이 환자는 항바이러스 치료를 받아 (코로나19가) 완치됐고, 결막염 증세도 좋아졌다"면서 "눈 부위를 다시 검측한 결과 음성이었다"고 말했다.

선 부원장은 "이 환자의 결막염과 코로나19가 관련 있으며, 눈 부위를 통해 코로나19가 전염될 위험이 있다는 점, 호흡기가 코로나19 전염의 유일 경로가 아닐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논문의 결론"이라고 밝혔다.

또 "의료진이 의심환자 검사 시 마스크 착용 외에 보호안경도 써야 한다"면서 "이 연구는 코로나19 예방통제지침 개선에 과학적 근거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어떻게 코로나19로 인해 결막염이 생겼는지에 대해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