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무원은 무슨 죄"…전주 과로사-동작대교 투신까지 공무원 처우 나아져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관련 공무원 2명이 사망한 가운데,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주서 과로한 공무원에 대해 "43세로 평소에 건강한 사람이었다"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요즘 코로나로 계속 야근하고, 신천지 명단 확보에서 정리하느라 비상이었나봐요"라며 "어제 저녁 11시에 좀 일찍 퇴근 한다고 미안 하다고 하며 갔는데 그냥 가셨네요"라며 "뉴스 보면서 화가 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제공 

이어 "일선에서 죽어라 일하는 의사나 질본 공무원들, 각 지자체 공무원들은 무슨 죄인가요. 누구탓 하지말고 신천지 찾는데 힘좀 보탰으면 좋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27일 전주시청 총무과에 근무하는 43세 A씨는 완산구 효자동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당시 아내는 "남편 방에 가봤더니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으며 현재 과로사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29일 영결식을 열 계획이다. 

공무원의 사망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이 아니다. 지난 25일 오전 4시 57분 코로나19 대응 담당 30대 법무부 공무원이 동작대교에서 투신했다. B씨는 재난안전 비상안전기획간실 소속이었으며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는 밝히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동선을 빨리 공개해달라"는 시민들이 요구와 그만큼 과로로 막중한 업무를 수행중인 공무원에 대한 향후 처우가 시급한 상황으로 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