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 대응] 신천지 31만명 중 11만명 증상 확인…1638명 자가 격리 및 진단 검사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근무 신도 출근하지 말 것"
"협조 미진하면 강력 조지한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정부가 신천지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 약 31만명(교육생 6만5000여명 포함) 중 11만명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 유무 확인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중 유증상자 1638명은 자가 격리 조치하고 코로나19 진단 검사 중에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무증상자는 능동 감시 중이며 특히 의료 기관, 요양 병원, 요양 시설 등 고위험 직업군에 근무하는 신도는 자발적으로 출근하지 않고 자택에 머물도록 신천지 본부에 요청했다"고 했다. 이어 "협조가 미진할 경우 강력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 지난 25일부터 약 세 차례에 걸쳐 신천지 신도 31만732명 명단을 입수했다. 이중 정식 신도가 24만5605명, 교육생은 6만5127명이다. 각 시·도 지자체가 확보한 명단과 정부 명단을 비교 조사 중이다. 다만 미성년자 신도(1만6680명)에 대한 증상 유무 확인은 보호자에게 맡기기로 했다.

정부는 대구 지역 신천지 신도 9334명 중 유증상자 1299명에 대한 검체 채취를 마무리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주말 내에 검사 결과가 집계될 것"이라고 했다.

28일 오전 9시 현재 코로나19 전체 확진 환자수는 2022명이며, 사망자는 13명이다. 이중 대구·경북 지역 환자수는 1708명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