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강동구 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명성교회 부목사와 엘레베이터에서 마스크 미착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아현 기자] 강동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되어 총 5명으로 늘어났다. 

28일 오전 10시 기준 강동구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1번 확진자는 거주 불명 등록, 4번 확진자는 재외국민이라고 밝혔다. 

또한 5번 확진자(41세 여성, 강동구 암사동)는 명성교회 부목사A씨의 동선 역학 조사 중 CCTV를 통해 A씨와 같은 아파트 엘레베이터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동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동구청 홈페이지 

이후 27일 강동구 보건소에서 자택 검체 채취 후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또한 26~27일 명성교회 앞에서 228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 실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판정되었으며 이들에게는 14일간 자가격리를 유지하도록 했다. 이에 확진자와 엘레베이터 동승 역시 감염위험도가 높다는 것이 증명됐다. 

특히나 명성교회 부목사 한 명과 부목사 지인의 선교사 딸이 3,4 번 확진자로 판명되었으며 이후 강동구는 명성교회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검사를 시행했다. 

또한 최근 명성교회, 소망교회 같은 대형 교회들의 예배 강행 유무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