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BTS 슈가, 코로나19 1억원 성금 "내 고향 대구의 어려움에 보탬 되고자"…뷔 역시 기부 릴레이 동참 '선한 영향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세계적 문화팬덤을 이끌고 있는 방탄소년단(BTS)의 대구 출신 멤버 슈가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고통받고 있는 고향 대구를 돕기 위해 27일 성금 1억원을 기부했다.

슈가는 "BTS 슈가가 코로나19 예방 및 피해복구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슈가는 1억원을 기부하며 "내 고향인 대구의 어려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나서게 됐다"고 전했다.

슈가는 각종 방송 및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사투리로 대구 출신임을 말했고, 2015년 1월에는 자신의 모교인 강북고를 방문해 당시 1학년 때 담임 권재한 교사를 만나기도 했다. 

슈가의 따뜻한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3월 자신의 생일을 맞아, (재)한국소아암재단에 소아암 백혈병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1억원을 내놓았다. 이 때, 슈가는 팬들에게 받은 사랑에 보답하는 의미에서 팬클럽 '아미'(ARMY)의 이름으로 직접 기부한 것은 물론 직접 디자인에 참여한 인형 329개도 함께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슈가-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슈가-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같은날 뷔의 팬사이트인 리얼뷔는 "태형이의 이름으로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2020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적은 금액이지만 기부를 하였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일어난 바이러스에 대한민국 국민들도 힘내서 이겨내길 바랍니다"라고 전하며 뷔의 본명인 김태형으로 기부한 내역을 SNS에 공개했다.

팬사이트인 엑시트뷔 역시 "태형이의 이름으로 적은 금액이지만 기부를 하였습니다.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었습니다"라며 기쁜 소식을 알렸다.

꾸준히 기부를 실천해온 뷔의 한국 팬베이스 '뷔인사이드' 또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구호 캠페인에 기부했다.

앞서 방탄소년단 뷔의 팬들은 지난 12월 뷔의 생일에도 기부 행렬을 이어왔고, 호주 산불 사태 당시 호주 적십자를 통해 기부하는 등 꾸준한 나눔과 선행으로 '선한 영향력'의 좋은 예를 보여준 바 있다.

한편 전달된 성금은 코로나19 예방에 필요한 방역 물품과 의료 지원 등 코로나 바이러스로 고통받고 있는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