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류정호 한국교회총연합 회장 “코로나19 방지, 각 교회 온라인 예배로…” 대형교회 강제 어려워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류정호 한국교회총연합 회장과 전화 인터뷰를 가졌다.

28일 tbs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수원, 드론 투입해 코로나19 공중 방역 (염태영)”, “고양, 드라이브 스루 방식 최초 도입! 외신도 극찬한 ‘10분 선별진료소’ (이재준)”, “세종, 만족도 높은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권근용)”, “대구 음압병실 포화 (김신우)”, “벚꽃 스캔들부터 코로나 19 대응까지 (고하라 노부오)”을 주제로 진행됐다.

tbsFM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채널 라이브 캡처
tbsFM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채널 라이브 캡처

주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소식을 다룬 가운데, “대형교회,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동참”이라는 주제로 류정호 한국교회총연합 회장을 연결했다. 그는 대형교회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에 대해 교계에서도 염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류정호 한국교회총연합 회장은 “이번에 대형교회에서 일어났던 사건은 참 현실적으로 우리 장내가 일어났을 때 안 갈 수도 없고 참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래서 그런 부분들이 어려움이 있었는데, 물론 기독교 특성상 교단이나 연합단체에서 직접적으로 명령을 이렇게 하달하거나 그렇게는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또 “교단이 지침을 내려서 각 교회들이 결정하고, 또 그래서 예배를 비롯해서 집회들을 잠정 중단할 것을 권고도 했고, 이미 지난주 간 교인들이 예배를 많이 축소해서 드린 것으로 알고 있다. 그리고 주중에 모든 행사들은 거의 다 취소를 한 것 같다. 특히나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적극적으로 협력을 하고 있고”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다른 지역에서도 점차적으로 이렇게 빨리 어려운 일들이 급격히 발생하리라고 하는 것을 생각을 못해서, 그렇지만 여기에 적극 동참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는 상황을 전했다.

류정호 회장은 또한 “(대형교회의 예배 유무에 대해서) 강제조항처럼 어떻게 명령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또 그동안에 다른 종교도 그렇겠지만, 오랫동안 그동안 일제 탄압 가운데에서도 예배를 중지하거나 그런 적이 없었던 상황이었고, 또 어떻게 보면 이런 일들이 우리나라에서도 처음 일어난 일들이고 해서 교의적으로도 상당히 고민이 있으리라고 생각을 한다”고 강조했다.
 
당부의 말을 요청하자 “현재 우리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일은. 우선 당장 한산해진 거리를 보면 긴장과 불안이 생기고. 닫힌 가게들, 대학가, 유학생 복귀로 인한 비상, 또 인터넷몰도 보니까 매진 상태. 금융시장 요동치는 현상, 이런 상황에서 무엇보다도 지혜가 많이 필요하다고 본다. 또 이런 일에 우선 당장 누구누구에게 책임을 따지거나 또는 불필요하게 유언비어에 동요되는 것은 올바른 자세가 아닌 것 같다”고 짚었다.

또는 “가장 먼저는 각자 개인위생에 유의하면서 또 지금 열심히 수고하고 계시는 의료진들과 또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또 신앙적으로는 기도와 묵상을 통해서 하나님의 뜻을 찾고, 일단 우리 국민들이 안정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인터뷰 마지막으로는 “특히 이런 상황에서 정치적인 이익이 개입되지 않고, 정확한 판단을 내려서 여야가 어디 따로 있겠나? 우리 모두가 정확한 판단을 내려서 한마음으로 실행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하다. 아무튼 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 각 교회에서도 온라인 예배나 가정예배로 가능한 한 대처해 주시기를, 저도 이렇게 또 부탁을 다시 한 번 드리겠다”고 독려했다.

이에 김어준 공장장은 “대형교회는 몇 개 안 되니까 회장님이 직접 전화 좀 부탁드린다”고 거듭 요청했다.

tbsFM 아침뉴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평일 아침 7시 6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