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집단 코로나' 이스라엘 성지순례단, 경북 의성 6번 환자 아들 '신천지' 교인으로 드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이스라엘 성지순례단 단원 총 39명 중 30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노출된 가운데 한 단원의 아들이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성지순례를 다녀온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북 의성 6번 환자(59, 의성군 안사면)의 아들 A씨(27)는 지난 16일 31번 환자(61, 여)가 참석한 대구 남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지오파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의성과 안동, 상주 등 경북 북부 지역민 29명, 서울에 사는 가이드 1명이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후 집단으로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방역당국은 역학 조사에서 이들의 확실한 감염경로를 발견하지 못했다. 서로 겹치는 동선이 없는 천주교 신자들인 데다가 이스라엘은 다른 국가에 비해 코로나19 확산세가 미미하기 때문이다. 

이에 의성군은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대거 발생함에 따라 신천지와 연관성을 지었다. A씨는 의성군이 진행한 조사에서 자신이 신천지 교인임을 부인했다. 하지만 경북도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신천지 교인 명단을 전달 받자 A씨는 말을 바꿨다. 그 명단에는 A씨 이름이 있었기 때문.

의성군 관계자는 중앙일보를 통해 "A씨는 의성군이 진행한 조사에서 '지난해 5월부터 7월까지 신천지 활동을 한 것은 맞지만 그 후로는 한 적이 없다.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는 참석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예배에 참석한 2월 16일이 성지순례단이 귀국한 날과 같기 때문에 자신을 통해 코로나19가 감염된 것이 아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A씨의 진술대로라면 자신의 아버지가 귀국한 날과 자신이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를 보러 간 날이 같기 때문에 누가 누구를 감염시켰지 명확하지 않다"면서도 "A씨의 진술의 신빙성이 있는지를 따져보는 등 여러 각도로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제 놀랍지도 않다", "설마설마 했는데", "와 진짜 미쳤어", "또야?", "가족한테도 숨긴 거였어?", "이런 중대사항을 왜 숨겨", "이럴 줄 알았다 내가", "진짜 가족한테까지 왜 그러냐"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