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원도 원주, 코로나19 첫 확진자…대구 장례식장 방문했던 40대 남성 동선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원주시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나왔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와 관련해 확진자의 동선 등을 궁금해하는 지역 주민들이 늘어나고 있다.

28일 오전 KBS 등은 "원주시 보건소는 원주시 흥업면에 거주하는 46세 남성이 어젯밤(27일) 11시36분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원주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원주시 첫 확진자인 A씨는 이달 6일 직장 동료 8명과 함께 대구 경북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된 장례식장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수 매체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밝혀졌지만 구체적으로 알려진 바가 없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또한 A씨는 지난 24일부터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나타났고, 25일부터 27일 사이 원주 성지병원과 원주의료원,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등을 방문했다고 일정 동선을 진술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앞서 원주시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모 회사 직원 4명을 자가 격리했다고 밝혔다. 당시 이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 대한 검사 결과는 오늘(28일) 오후 나온다.

원주시에서 공개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외에 새로운 인물이 확진자로 나타나며 지역 사회 방역망 구축 등에 더욱 만전을 기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강원도에서는 현재 춘천 2명, 속초 2명, 삼척 1명, 강릉 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보도된 원주 1명을 포함하면 총 7명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