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라북도 이어 대구도? “코로나19 확진자와 가짜 접촉자 행세, 법적 처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전라북도에 이어 대구시 역시 가짜 접촉자 행세를 하는 사람들에게 경고했다. 

지난 26일 대구광역시는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SNS상에서 확진환자가 방문했던 식당 및 영화관의 영수증을 구매한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습니다”라며 긴급 안내 글을 게재했다. 

시 측은 “가짜로 접촉자 행세를 하면서 부당한 이득(휴가 및 공가 등)을 취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됩니다”라며 “만약 가짜 영수증을 이용해서 금전적·물질적 이득(휴가·공가 포함)을 취한다면 이는 명백한 업무방해죄와 사기죄, 공무집행방해죄이며, 향후 법적인 처벌을 피할 수 없습니다”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대구시 SNS

그러면서 영수증을 매매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전라북도 역시 가짜 접촉자 행세를 하는 이들에 대한 경고 글을 게재해 누리꾼의 비난을 산 바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저번에 전라북도도 글 올라오지 않았나? 코로나가 무슨 눈병인 줄 아나”, “진짜 수준 알 것 같다”, “악마라는 말도 아까워”, “세상은 넓고 쓰레기는 많다 꼭 저지른 죗값만큼 돌려받기를”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