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 이천희 천데렐라 이미지 고충+스페셜MC 이진혁 활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이천희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겪었던 슬럼프러로 눈길을 끌었다. 또한 스페셜 MC 이진혁은 활력을 더해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지난 26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는 ‘재주는 배우가 부리고 웃음은 라스가 받는다’ 특집으로 배우 김수로, 박건형, 이천희, 조재윤이 출연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 ‘천데렐라’로 맹활약했던 이천희는 당시 배우로서 고충도 겪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당시 출연하던 드라마에서 장영실을 연기했는데 예능 이미지와는 상반된 모습에 몰입이 안 된다는 반응도 있었다. 그 이후로 예능을 잘 안 했다”고 털어놨다.

현재 배우 일과 함께 가구 제작 일을 하고 있다며 최근 생활을 이야기했다. 그는 “20년 차 목수다. 캠핑용 가구를 직접 만들기 시작했는데 이제는 직원들과 함께 제작한다. 지금 직원들이 10명 정도 된다”고 밝혀 반전 재주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주문한 가구가 방송에 노출되며 주문이 폭주하기도 했던 사연을 공개해 놀라움을 더했다.

스페셜 MC 이진혁의 활약도 돋보였다. 오프닝부터 상큼한 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은 이진혁은 첫 연기 데뷔를 앞둔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깨알 홍보를 이어갔다. 톡톡 튀는 매력으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제대로 해낸 이진혁은 다음번 출연을 약속하며 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