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신천지 추적, 코로나19 31번 확진자 “나 때문에 많은 사람 생명 건져” 주장…이만희 추정 노인, 가평 별장서 포착 ‘스포트라이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코로나19 사태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집단이 된 신천지의 실태를 들여다봤다.

27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슈퍼전파' 신천지 추적!" 편이 방송됐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코로나19 바이러스 국내 확진자의 수가 첫 확진자 발생 후 37일 만에 최근 총 1천 명을 넘어섰다. 신천지 신도인 31번 확진자 발생 이후에, 무서운 속도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현재 전체 확진자의 약 50%는 신천지와 관련됐다. 개신교 등 정통 교단으로부터 이단을 넘어선 사이비 종교로 여겨지면서 논란을 일으켜 온 신천지가 ‘코로나19 슈퍼 전파 감염지’로 드러난 모양새다.

방역 당국이 신천지 교인들의 행방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겪었고, 그 사이에 감염자가 무차별 확산되면서 일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말았다. 경기도의 경우 이재명 지사가 강경 대응이라는 초강수를 두면서, 긴급행정명령을 시행하고 과천 총회본부에서 3만3천여 명의 신도 명단을 확보했다.

‘스포트라이트’ 측은 대구 신천지 교회 출신의 신도와 제보 전화를 받고, 5년간 신천지에서 활동했다는 제보자와 만나는 등 취재를 이어왔다. 이를 통해, 신천지의 은밀한 포교 방식과 미묘한 예배 문화가 세세히 공개됐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신천지는 일반 일선 교회에 ‘추수꾼’을 투입, 이른 바 ‘신도 빼돌리기’로 세를 불려가고 있다. 최근 사태에 있어서는 잠복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모른 채 일선 교회에 잠입한 신천지 신도가 있을 가능성이 점쳐졌다.

전국 신천지 피해자연대 관계자는 “재밌는 게 있다. 작년에 전도를 못 한 사람들 110만 원 씩 벌금을 냈다. 이만희가 돈을 내라고 벌금같이. 근데 이제 이걸 어떻게 했느냐? 이걸 모아서 전도 1등 한 사람한테 준다. 이렇게 해놓고 누가 가져갔겠나? 1등 딱 발표했는데 이만희가 1등이라는 것”이라고 폭로했다.

신천지 교인이자 ‘슈퍼 전파자’로 알려진 31번 확진자는 “참 다행스러운 게 저 때문에 일단은. 제가 누명을 쓰든 어쨌든. 저 때문에 일단은 많은 사람이 생명을 건질 수 있잖아요”라는 다소 황당한 주장을 꺼냈다.

이만희 교주는 경기 가평 청평에 호화 별장을 가지고 있는데, 지난 26일 오전 ‘스포트라이트’ 카메라에 그로 추정되는 남성이 포착됐다고 한다. 걸음걸이로 봐서 노인이고, 모자를 써 얼굴이 반만 보이며, 그 뒤로는 한 여성이 뒤따랐다. 이 모습에 대해 한 이웃주민은 “그 모습이나 뒤뚱거리고 걷는 거. 그 여자애가 이만희 아니면 따라다니는 걸 본 적이 없다”며 “(이만희가)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JTBC 정통 탐사기획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