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이콘택트’ 치어리더 박기량, 팀원 보자마자 날린 최후 통보 한마디 ‘대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치어리더 박기량이 ‘아이콘택트’를 찾은 사연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자이언츠 치어리더 팀장 박기량이 눈맞춤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팀장인 박기량은 앉아있는 팀원들에게 “너희 계속 앉아있으면 살찐다”라며 몸매관리까지 철저하게 신경썼다. 그는 “치어리더는 보이는 직업이다 보니까 1년 내내 관리를 해야돼요. 제가 요구하는 게 어려운 문제가 아니다. 조금만 노력하면 다 할 수 있는 거라서 이것도 못 따라와 준다고 하면 팀을 같이 못할 수도 있는 거죠”라고 강경한 입장을 내비쳤다. 

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박기량은 팀원들의 군기를 잡기 위해 비장한 각오를 가지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것. 그는 “지금은 예전에 비해서 하나도 힘들게 없다. 제가 얼마나 편하게 해주고 잘 해주고 있는데 제 입장에서는 이해가 안 돼요”라고 말했다. 

반면 팀원들의 이야기는 달랐다. 팀원 조윤경은 “박기량 팀장님은 꼰대예요. 핵꼰대”라고 학을 뗐다. 이어 “요즘은 시대가 바뀌었는데 답답한 부분도 많다”라며 고개를 내저었다. 

박기량은 선전포고를 하듯 팀원들을 보자마자 “내가 왜 나온지 알아? 시스템 개편하러 왔어. 내 말을 따라오지 않으면 같이 못 가요”라고 최후 통보를 날려 긴장감을 조성했다. 

팀원들에게는 아직 어려운 팀장의 존재. 과연 박기량은 팀원들과의 의견 차이를 좁힐 수 있을까.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