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구시청, 신천지 마스크 관련 가짜뉴스 정정 “이장-통장-공무원, 따뜻한 말 한마디 필요한 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대구시청에서 신천지에서 마스크를 무료 나눔하며 바이러스를 전파한다는 가짜뉴스를 정정했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는 물론 각종 SNS를 중심으로 “신천지 교회 사람들이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고 자신은 마스크를 나눠주는 봉사자라고 하면서 문을 열어주면 말하는 것으로 바이러스를 전파한다고 합니다. 다들 조심하시고 모르는 사람에게는 문을 열어주지 마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퍼져나갔다. 

이에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마스크 무료 나눔에도 공포를 느껴야 하냐며 불안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대구시청 SNS

하지만 이는 가짜뉴스로 밝혀졌다. 27일 대구시청은 공식 SNS를 통해 “각 가정에 마스크를 나눠드리는 분은 신천지가 아닌 각 읍면동의 이장-통장, 공무원입니다”라고 정정했다. 

이어 “대구시는 확보한 마스크 190만 장을 2월 26일(수) 각 구-군에 배부했다. 8개 4구-군은 이장-통장, 공무원을 통해 각 가정마다 마스크를 배부 중, 배부 예정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추운 날씨에 고생하시는 이장-통장님과 공무원에게 의심의 눈초리가 아닌 따뜻한 말 한마디를 부탁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환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는 가운데 가짜뉴스로 때아닌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의료법 전문 이동찬 변호사는 “가짜뉴스의 경우 허위사실 유포죄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으로 현행법상 처벌이 가능하다”라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