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던패밀리’ 류필립♥미나 부부, 어머니들의 만남? ‘잉어’로 신경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모던패밀리’ 류필립, 미나 부부의 어머니들이 만난다.

오는 28일 방송될 MBN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모던패밀리’에서 류필립, 미나 부부가 어머니들을 집으로 초대한다.

이날 집으로 향하던 미나는 “자기야, 어머니도 집에 도착하셨겠다”며 “단둘이 만나시는 건 처음일텐데”라고 걱정했다. 

미나의 어머니 장무식은 이미 집에 도착해 부부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었다. 그 가운데 류필립의 어머니 유금란도 집에 도착했다. 

MBN '모던패밀리' 방송 캡처
MBN '모던패밀리' 방송 캡처

두 사돈은 어색한 인사를 나누며 근황을 물었다. 이내 두 사람은 장무식이 준비한 잉어를 손질하기 위해 부엌으로 향했다.

아직 살아서 펄떡이는 잉어를 본 유금란은 비명을 질렀다. 잉어는 상자를 빠져나와 바닥으로 미끄러졌고, 유금란은 “이거 어떡해”를 연발했다. 그러나 장무식은 “뭐가 무섭냐”고 대수롭지 않게 대꾸했다. 유금란은 “저는 이걸 자연인에서만 봤지…”라며 연신 어쩔 줄 몰라했다.

유금란의 호들갑에 장무식은 “내가 하겠다”며 칼을 대신 들었다. 유금란은 “어떡해요 사돈 저는 도저히 못하겠다”고 고개를 내저었다.

두 어머니의 범상치 않은 만남이 예고된 ‘모던패밀리’는 오는 28일 오후 11시 MBN에서 방송된다.

류필립, 미나 부부는 17살 차이가 나는 연상연하 부부다. 두 사람은 ‘모던패밀리’에서  평범한 일상은 물론 고부갈등과 임신으로 인한 고민 등을 솔직하게 공개해 주목받았다. 특히 부부는 임신이 어려워 시험관 시술을 준비 중이라 밝히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