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주도, 코로나19 가짜뉴스 막는다…"불안감 확산 NO 소통채널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제주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가짜뉴스를 차단하고 올바른 정보 알리기에 나섰다.

27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제주도는 모바일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코로나19 통합 브리핑 등 감염병 대응 상황을 매일 알릴 예정이다.

이는 방역복을 입은 소방관이 환자를 이송하는 모습을 보고 코로나19 확진자로 오해하는 소동이 일어나는 등 가짜뉴스가 퍼지는데 따른 조처다.

제주도 공식 블로그
제주도 공식 블로그

이날 제주도 관계자는 “불안감을 확산하는 잘못된 정보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여러 소통채널을 통해 도민들에게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한편 문자 서비스와 채널 추가 등을 통해 도 보건당국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카카오톡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제주특별자치도청’ 채널을 추가하면 코로나19 대응상황과 현황 등을 받아볼 수 있다.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한 조치도 이뤄진다.  제주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도내 모든 휴대폰 가입자에게 단문 문자 송출 서비스인 '긴급재난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통신사 기지국을 기반으로 전송돼 별도 가입절차 없이 누구나 받아볼 수 있다. 도 재난본부 홈페이지에서 가입하면 글자 제한이 없는 장문의 재난문자 송출서비스도 제공한다.

이외에도 도 홈페이지를 ‘코로나19 긴급 대응 페이지’로 전면 개편하고, 확진자 수와 동선 맵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주요 행사 취소 상황, 예방수칙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