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아한 모녀’ 차예련, 가짜 홍유라 최나무의 전화를 받고 오비서 이주은과 약속…김흥수 친모 최명길에게 ‘스카프 선물’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우아한 모녀’에서는 차예련이 가짜 홍유라 최나무의 전화를 받고 오비서 이주은과 약속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7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82회’에서 캐리 정(최명길-차미연)은 자신을 엄마처럼 대하는 해준(김흥수)에게 감동을 했다. 

 

KBS2 ‘우아한 모녀’ 방송캡처
KBS2 ‘우아한 모녀’ 방송캡처

 

희정은 제니스(차예련-홍유라-한유진)에게 "저로 하여금 가짜 유라로 활동하도록 사주한 젊은 비서를 만나고 싶지 않냐?"는 제안을 했고 자신이 최유라인 줄도 모르고 최유라가 어딘가에 살아있다는 예감을 했다.  은하(지수원)는 희정(최나무)가 가짜 최유라였음을 감지하게 됐다. 세라(오채이)는 은하(지수원)와 인철(이훈)이 집을 나간 희정(최나무)를 애타게 찾았고 "진짜 홍유라가 맞기는 하냐?"라고 물었다.

인철(이훈)은 "그럼 가짜냐? 유전자 검사까지 다 했잖아"라며 화를 냈고 김희정이 가짜 홍유라임을 알고 쫓아낸 세라는 섭섭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은하는 뭔가 이상한 낌새를 감지하고 세라에게" 뭐라도 아는 거야?"라며 희정이 가짜인지 물었다. 

또 캐리(최명길-차미연)는 해준, 제니스(차예련)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냈고 해준이 스카프를 선물하자 감동을 받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우아한 모녀’는 엄마(최명길)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차예련)와 그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른 멜로드라마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