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베리굿 조현, 코로나19 SNS 발언보다 더 논란인 ‘이것’…“마지막 문장이 와닿았을 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베리굿 조현이 코로나19와 관련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27일 조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코로나19와 관련한 내용을 게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현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기사의 내용을 캡쳐해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내용에는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중국 눈치 보다 우리가 국제적으로 기생충 취급을 받게 됐다’며 ‘운명공동체고 뭐고 당장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하라. 우리 국민부터 살고 보자’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조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현 인스타그램
조현 인스타그램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해당 글이 퍼지게 됐고 해당 기사의 내용보다는 출처에 관심이 쏠리게 됐다. 출처는 펜앤드마이크로 우익 성향을 띤 인터넷 신문이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저 정도 말도 못하나?”, “검색하다 우연히 들어갔을 수도 있지”, “정부를 그냥 비난하는 것도 아니고 저런 생각 할 수도 있는건데..출처보단 내용을 봐야죠”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개념 소신 연예인에 동참하려다 호불호 양쪽 다 갈리겠네”, “펜앤마이크가 뭔데요? 일반인들은 저런 거 잘 몰라요”, “가만히 있으면 반이라도 가지” 등의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이후 조현은 “진짜 적당히 했으면.. 자유롭게 생각하겠지만 나쁜 의도 없이 진심으로 걱정해서 말하면 뭐 해 물어뜯기 바쁜데”라며 “‘국민부터 살고 보자’라는 마지막 문장이 와닿았다. 그것만 보고 올린 거니 깊게 판단,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어떠한 의도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