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마포구청, 코로나19 확진자 2명 동선 공지 '성희롱 예방교육 강사로부터 감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서울 마포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의 동선을 알렸다.

27일 오후 마포구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이날 오후 1시 기준 마포구 코로나19 확진환자 현황을 공지했다.

마포구는 "타 구 코로나19 확진자 중 마포구 이동 동선이 확인되어 안내드린다"며 "우리구는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확진자의 이동경로는 파악한 즉시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추가 변동되는 사항은 추후 안내하겠다"고 알렸다.

마포구청 공식 블로그
마포구청 공식 블로그

노원구 중계동 코로나19 확진자(29세, 여)는 21일 오전 10시경부터 기침 및 발열 증세가 발생해 25일 노원구 상계백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26일 양성 판정을 받아 27일 상계백병원에서 입원치료 중이다. 해당 확진자는 23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 30분까지 홍대입구 근처에 있었으며,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 다른 노원구 코로나19 확진자(43세, 남)는 19일 마포구 소재 직장에서 성희롱 예방 교육을 받던 중 안양시 확진자인 성희롱 예방교육 강사로부터 감염됐다.

확진자는 23일 오전 증세가 발병되고 24일 오후 1시경 노원구 보건소를 방문해 검체 채취 후 검사를 받고 25일 검사기관으로부터 최종 양성 통보를 받았다. 위 확진자의 접촉자는 자가격리를 했으며, 확인된 확진자 방문 장소는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해당 확진자는 22일 오후 4시 30분 마포대로4길을 찾았고, 오후 6시 50분 백범대로24길에서 식사를 했으며, 오후 8시 38분부터 11시까지 도화동 인근에 있었다.

역학조사 완료 후 추가 변동 사항은 마포구청 공식 블로그, 페이스북, 홈페이지를 통해 다시 공지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