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신천지 집회 참석했다" 장난 삼아 '코로나19' 검진 받은 20대男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단순히 장난 삼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진을 받고 경찰 조사에서도 자가 격리 중이라고 거짓말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27일 용인동부경찰서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A(남,28)씨를 위계공무집행방해·감염병예방법 위반·횡령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관공소 상대로 환자 접촉경위를 허위로 신고했으며, 역학조사에서도 거짓으로 진술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앞서 그는 21일 용인보건소에 "최근 대구에 다녀왔고 신천지 집회에 참석했다"라고 거짓말 하며 코로나19 검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3일 A씨는 자신이 일하던 식당의 신용카드를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던 중 "대구 신천지에 다녀와 코로나19 검진을 받았으며 자가격리 중"이라고 거짓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코로나19 검진을 받은 이력은 있으나 아무 증상이 없어 동선 확인 작업을 착수한 결과 대구가 아닌 전남도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엄중한 시기에 보건소의 공무집행을 방해한 점이 크고 일정한 주거가 없어 도주 우려 등 이유로 구속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지금 이게 장난이냐", "하여간", "진짜 여러모로 대단하다", "바빠죽겠는데 일 세번 네번하게 만들지마라", "공무원도 사람인데 화날만 하다", "평생 거기서 살길", "설마 돈 내기 싫어서 거짓말?", "한심하다 진짜"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