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우체국, 금일 오후 5시부터 대구·청도 지역부터 '마스크' 판매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우정사업본부가 27일 오후 5시부터 대구와 청도 지역부터 마스크 판매를 시작한다.

뉴스1에 따르면 28일부터는 전국 읍·면 우체국에서도 창구 판매를 개시한다. 단, 이들 지역을 제외한 도심 지역 우체국은 당분간 마스크 판매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날 오후 "정부의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로 우체국이 공적 판매처로 지정돼 보건용 마스크를 우체국 창구를 통해 판매한다"며 "코로나19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청도 지역과 공급여건이 취약한 전국 읍·면에 소재한 우체국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구매는 1인당 5매 제한.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구와 청도, 읍·면을 제외한 도심 지역 경우 접근성이 높은 전국 약국을 중심으로 판매한다. 대구나 청도, 읍, 면단위 거주자가 아닌 일반 도시지역 거주자들은 집 근처 약국을 통해 1인 5매까지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우체국은 코로나 특별관리지역 및 고령자 등 구매가 어려운 읍·면 지역에만 판매한다"며 "양해 바란다" 밝혔다.

한편 정부는 전국의 2만 4000여개 약국에 약국당 100장씩 총 240만장을 매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10만장은 읍면지역 1400개 우체국과 서울 및 경기를 제외한 1900개 농협에 우선 공급한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우체국몰, 하나로마트몰, 공용홈쇼핑 등 온라인 판매한다더니 왜 현장이지?", "마스크 구할 수 있을까", "이것도 경쟁 엄청 치열할듯", "우체국 전화해보고 가는 게 나을듯"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