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코로나19' 충북 8번째 군인 확진자, 시내 9곳 들러…동선-이동경로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청주의 한 공군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나온 가운데 동선이 공개됐다.

27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공군부대 하사인 A(23)씨는 지난 14∼16일 대구의 집을 방문했고, 18일부터 기침 증세를 보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24일부터는 기침 등 증상이 심해지자 검체 채취를 했고, 국군대전병원이 전문기관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부대와 협조해 지난 16일부터 A씨의 이동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를 찾고 있다.

공군부대 군인 확진자 동선
공군부대 군인 확진자 동선

청주시가 공개한 A씨의 동선을 보면 그는 지난 16일 대구에서 기차를 타고 청주 오근장역에 도착해 택시를 이용해 부대에 복귀했다.

17일 오후 택시를 타고 청주 청원구 율량동으로 나와 청주 껍데기, 프라임 볼링장, 엄지 노래방 등을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오후에는 율량동의 돈탑 율량2지구점과 우리스크린 등을 방문했다. 이날도 택시를 이용했다.

19∼20일은 부대에서 외출을 하지 않다 22일 오후 자가용을 타고 작두산 음식점(내수), 빽다방 율량 중앙점, 토리헤어(주성동), 다이소(율량동) 등을 이동했다.

이로써 충북도내 확진자는 증평 육군부대 30대 장교(20일), 청주 30대 부부(22일), 경기 이천 확진자와 접촉한 음성 50대 주민(25일), 충주 어린이집 30대 교사(25일), 청주 모 콜센터 20대 여직원(25일), 충주 30대 전업주부(26일)를 포함 총 8명에 달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