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축구선수 이용, 때아닌 올림픽대로 과속 논란…‘고속도로 아닌 곳에서 시속 128km?’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K리그1 전북 현대 모터스 소속 축구선수 이용이 뒤늦게 과속 논란에 휩싸였다.

이용은 지난달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용언니'에서 무려 2억 5,600만원을 호가하는 람보르기니의 우루스(Urus)를 1시간 동안 시승하는 콘텐츠를 진행했다.

차에 대한 설명을 듣고 난 뒤 본격적으로 시승에 나선 이용은 속도감을 즐기고 싶다며 올림픽대로를 탔다.

그가 신호 때문에 멈춰선 시점에서 전방에는 시속 50km로 속도를 제한한다는 표지판이 있었다.

이용 유튜브
이용 유튜브

그런데 길이 막혀서 제대로 속력을 내지 못하자 아쉽다고 밝힌 그는 길이 뚫리자 급작스럽게 속력을 내기 시작했다.

소리만 들어도 상당한 속력이 나는 것으로 추측됐는데, 잠시 카메라에 찍힌 속도는 무려 시속 128km. 제한속도의 두 배를 넘어가는 속도였다.

물론 올림픽대로 자체는 속도 제한이 80km/h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이미 제한 속도를 훨씬 넘어가는 상황이었다.

자막에는 안전에 유의하며 촬영했다고 적혀있었지만, 누가 보더라도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다.

그러면서 이용은 "법을 위반하면서까지는 달리지 않는다"며 "제가 보기엔 위반한 것 같지 않지만 남이 봤을 땐 위반한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저정도면 칼치기 아닌가", "도심에서 뭐하는 짓이지", "시속 80km 제한인 곳에서 128km를 밟고 안전에 유의한다고?" 등의 비판하는 댓글을 남겼다.

이용은 지난해 7월부터 유튜브 채널 '용언니'를 운영 중이며, 구독자는 3만여명에 달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