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피겨 여왕' 김연아 근황, 코로나19 치료 위해 팬 연합과 1억850만원 기부 '선한 영향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피겨퀸' 김연아가 팬들과 선행을 베풀었다.

26일 유니세프 국제친선대사인 김연아가 팬 연합(행복한 스케이터 김연아 팬카페, 디씨인사이드 김연아 갤러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활동에 써달라며 1억850만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했다.

이번 기금은 7만 3천여 명의 팬들이 활동 중인 '행복한 스케이터 김연아 팬카페'가 김연아의 올림픽 챔피언 10주년과 6주년을 기념하는 기부 이벤트를 2월 14일부터 25일까지 열어 모금한 기금과 김연아 친선대사의 기금 1억원이 더해져 마련됐다.

김연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연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27일 김연아의 소속사 올댓스포츠는 관련 내용을 전하며 "이번 기부금은 팬들의 모금액과 김연아가 낸 1억원이 더해져 마련됐다"며 "기부금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통해 경북 권역의 책임 의료기관인 경북대 병원에 전달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김연아 친선대사와 팬 연합은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고자 하는 감염 예방과 치료에 작은 보탬이 되고 싶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 활동에 이번 기금을 사용해 달라는 뜻을 전달했다. 

김연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지구촌은 물론 국내의 어려움에도 늘 따뜻한 관심을 기울여준 김연아 친선대사와 팬들이 한마음으로 모아 주신 정성이라 더욱 특별한 기금이다. 항상 유니세프 활동에 헌신적인 김연아 친선대사와 11년째 소중한 기금으로 나눔을 실천해 주시는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번 기금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고통 받는 모든 분들과 의료 현장에서 분투 중인 의료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과 용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연아는 2010년 아이티 대지진, 2012년 시리아 어린이, 2013년 필리핀 태풍, 2015년 네팔 지진 등 자연재해와 분쟁 등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해 꾸준히 기금을 지원해왔다. 현재까지 기부액이 10억 원에 이른다.

김연아 팬들도 2010년부터 김연아 선수의 생일과 올림픽 기념일 등에 다양한 모금 이벤트를 펼쳐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한 누적 기금이 2억 7천여만 원에 달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