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북 영양군 ‘신천지 교인’ 확진자, ‘현재 자가격리 중’…대구 이후 이동경로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경북 영양군에서 첫번째 확진자가 발견된 가운데, 확진자는 대구 신천지 교회를 방문 후 동선에 대한 누리꾼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27일 영양군천은 1번 확진자의 현재 상태에 대해 “영양읍 서부2리(다솜찬 아파트)에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군민들은 외출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는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영양군청 / 연합뉴스 제공
영양군청 / 연합뉴스 제공

27일 확진판정을 받은 20세 학생은 신천지 대구교회에 나가는 것으로 확인돼, 최근 의사 환자로 분류된 상태였다.

영양군 확진자 학생은 대구에서 자신의 집에 격리된 후 이동경로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의 어머니가 영양군청 모과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영양군청은 폐쇄 조치를 결정했다. 직원들은 모두 자가 격리 중이다.

이번 영양군 확진자는 집단 감염이 일어난 신천지 대구 교회에 다닌 것이 이유로 가 의사 환자로 분류됐다. 의사환자는 병원체가 인체에 침입한 것으로 의심되나 감염이 확인되기 전 단계를 뜻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