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위키미키 김도연, 몸매관리 질문에 “입이 파래질 때까지 해봤지만…지금은 건강하려 운동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위키미키 멤버 도연의 운동에 대한 소신 발언이 누리꾼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도연과 팬의 대화 내용 캡처가 게재됐다. 내용에는 도연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라온 익명의 팬의 질문에 대한 답변 캡처 이미지가 담겼다.

도연은 팬으로부터 “몸매 유지하는 방법이 있나요. 사소한 거라도”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대한 답변으로 도연은 “몸매유지보다는 건강하려고 운동해요! 필라테스합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위키미키 도연 인스타그램 스토리
위키미키 도연 인스타그램 스토리

이어 “예전에는 외적으로 많이 신경쓰느라 필요이상으로 식단조절도 하고 운동도 입이 파래질 때까지 했는데 이제는 그러고 싶지 않아졌어요”라고 말했다.

다만 “꾸준한 운동은 정말 필요한 것 같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답변이 위키미키의 멤버 도연의 소신 발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누리꾼 사이에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은 “멋지다. 연예인이 외적인 관리에서 자유롭기 힘든 직업인데. 말이라도 저렇게 해주면 어린 학생들한테는 훨씬 좋은 영향일 듯” “여돌들 다 건강했으면” “나도 해봤는데 공복에 운동하면 입술 파래지더라. 속상하다. 완전 애긴데”라는 반응과 함께, ‘멋있다’는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