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지하철 1호선, 1시간 이상 운행 차질…선로 걷던 '10대男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출근시간대 서울지하철 1호선인 경인국철 부천역 인근에서 선로 옆을 걷던 10대 남성이 전동차에 치여 1시간 넘게 운행에 차질이 빚고 있다.

27일 코레일 등에 따르면 오전 6시 50분경 경기도 부천시 경인국철 부천역과 중동역 사이 선로 옆을 걷던 A씨(남, 10대 후반)이 인천행 전동차에 치였다.

A군은 전신에 부상을 입고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코레일 측은 인천 방향 선로 2개 가운데 사고가 발생한 선로의 운행을 중단했다가 7시 56분에 사고 처리를 마쳤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관계자는 "1개 선로로만 운행하다 보니 전동차가 많이 밀려 지연된 상태지만 운행 중단은 하지 않았다"며 "지금은 사고가 났던 선로의 운행도 재개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A군이 선로 옆 자갈이 깔린 길을 걷다가 뒤에 오는 전동차에 치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투신이 아닌 사고로 보고 있다"며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A군이 선로 쪽에 어떻게 들어갔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핸드폰 보다가 그런 걸까?", "어쩌다 열차 오는 것도 모르고", "예전에도 1호선에서 자주 사고 나던데", "1호선 정말 탈 때마다 최악", "자살은 아니고 사고 같다고 하네요", "왜 선로 옆을 걸었을까" 등의 반응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