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제동 생필품지원 "코로나19 피해 확산 대구‧경북 고립감 느끼지 않도록" 지역민에 손길 전해 (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방송인 김제동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 지역에 생필품을 지원했다.

지난 25일 '김제동과 어깨동무' 측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른 사업을 제쳐두고 대구‧경북 지역에 필요한 도움을 드리기 위해 김제동씨와 함께 머리를 맞댔다"고 밝혔다.

김제동 측은 "지금은 고립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필요한 것 같고 손길이 가기 어려운 곳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선에서 도와드리자는 의견을 모아졌다"고 했다.

김제동 어깨동무 인스타그램
김제동 어깨동무 인스타그램

이어 "대구 지역의 어깨동무 활동가들이 무료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쪽방촌 사정을 알려왔다"며 "급하게 필요로 하는 라면과 김치, 그리고 손소독제를 구해서 어제, 오늘 보내드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헌신적인 노고를 해주는 의료인분들께 머리 숙여 감사드리며 우리 모두 배려와 연대로 이 위기를 이겨나가면 좋겠다"면서 "우리도 할 수 있는 일들을 묵묵히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대구·경북 지원에 지원될 생필품인 김치, 라면, 손소독제가 담겼다.

한편 '김제동과 어깨동무'는 개그맨 김제동이 지난 2016년 2030 청년들과 함께 설립한 공익 단체다.

김제동과 어깨동무 인스타그램 글 전문

많은 분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걱정이 많습니다.

김제동과어깨동무는 다른 사업을 제쳐두고 대구·경북지역에 필요한 도움을 드리기 위해 김제동씨와 함께 머리를 맞댔습니다. 지금은 고립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필요한 것 같고 손길이 가기 어려운 곳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선에서 도와드리자는 의견으로 모아졌습니다.

먼저 대구지역의 어깨동무 활동가들이 무료급식이 중단되면서 어려움을 겪는 쪽방촌의 사정을 알려왔습니다. 그래서 급하게 필요로 하는 라면과 김치 그리고 손소독제를 구해서 어제, 오늘 보내드렸습니다.

이 분들은 앞으로 이 상황이 길어질 것을 걱정하고 계신다고 해요. 그래서 당분간 대구 쪽방촌에 식료품을 추가 지원 하는 것을 논의했습니다.

특히 헌신적인 노고를 해주시는 의료인분들께 머리숙여 감사 드리며 우리 모두 배려와 연대로 이 위기를 이겨나가면 좋겠습니다.

어깨동무도 할 수 있는 일들을 묵묵히 함께 해나가겠습니다.

한편 27일 오전 9시 기준 국내에서는 12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현재 확진자는 총 1,261명으로 집계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