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화성시 코로나 확진자 현황, 대구 방문후 숨진 주민 음성 판정…현재 시 1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최근 대구를 방문했다 숨진 채 발견된 화성시 3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는 26일 오전 8시50분께 경기 화성시 향남읍의 한 오피스텔 A(36)씨 자택에서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이틀째 회사를 출근하지 않았으며 이를 이상하게 여긴 동료가 A씨 집을 방문해 침대에 반듯하게 누워 숨져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유족들을 통해 A씨가 지난 9∼10일 가족이 사는 대구를 다녀온 사실을 확인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성을 열어두고 보건당국에 검사를 의뢰했다.

화성서부경찰서 / 뉴시스
화성서부경찰서 / 뉴시스

그러나 A씨는 코로나19 검체 검사 결과에서 음성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여러 지병을 앓아 약을 먹고 있었고 전날 술을 많이 먹었던 것으로 조사됐다"라며 "사인은 부검을 통해 밝히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26일 화성시에서는 첫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나이 31세 남성인 확진자는 반정동의 다가구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수원시 권선구 소재 직장에 근무하고 있으며 지난주 17일부터 21일까지 구미에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