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권영진 대구시장 ‘확진자 수용 요청’에 이재명-박원순의 서로 다른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이 확진자를 수용해달라는 요청에 경기도지사 이재명과 서울시장 박원순의 서로 다른 입장이 눈길을 끈다.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는 환자를 수용할 수 없을 정도로 포화상태가 됐다. 이로인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26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확진자의 병상 제공을 요청했다.

그러나 이재명 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의 어려움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대구의 확진자를 경기도의료원 등에 수용하는 문제는 정말로 어려운 문제”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이어 “대의를 생각하면 수용, 경기도지사로서는 도민의 불안과 피해 그리고 경기도의 최악의 경우를 생각해 수용이 어렵다”며 입장을 밝혔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시는 5단계 위기 상황을 모두 대비해 진료체계와 병상을 확보해 놓고 있다”면서 “대구와 경북의 확진자를 서울로 모시겠다”는 뜻을 전했다.

또한 박원순 시장은 “이미 대구, 경북과 핫라인이 구축된 상태며 몇몇 분은 이송돼 치료 중”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대외협력기금을 활용해 대구와 경북에 각각 2억 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추천기사